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우리나라에서는
약 2천 600년 전부터 숯을 이용해 왔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는데 신라시대에는 숯불로 밥을 지어먹고 차를 끓여먹었던 기록이 있다. 또 숯화로가득히 숯을 담아 밥을 데우고 숯다리미로 옷을 다려입었으며 아기를 낳은 집에서도 문간에 금줄을 걸 때 숯덩이를 끼웠다. 아기를 낳아 처음 외가에 데리고 갈 때에도 이마에 숯검정을 칠했다.
숯이 잡귀로부터 아기를 지켜줄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다. 민가에서도 대문에서 한발들어딛는곳에는 숯을 묻었다.
출타후 집에 돌아오는 사람의 몸에 붙어왔을지도모르는 악귀, 즉 액을 물리치기위해서이다. 우리 선조들이 우물을 팔 때 및바닥에 숯을 뭍고 장을 담글 때 장독에 숯덩이를 띄우던 일, 배탈이 났을때 우리 할머니,어머니들은 물에 숯가루를 타서 손가락으로 휘휘 저어 먹여 아프던 배가 감쪽같이 낮던 일을 결코 심리적인 요법만은 아닌 것이다. 옛날 효성이 지극한 사람들도 부모의 병을 낫게하기위해 자신의 손가락에 기름을 묻혀 태운 소지탄을 물에 타서 드리기도 했다. 자신의 육체를 태워 만든 그 숯이야말로 하늘도 감복시키는 숯중의 숯으로 여겼던 것이다. 우리 조상의 농사에도 숯을 요긴하게 활용해 왔다. 숯가루를 논에 뿌리게 되면 요즘처럼 농약을 쓰지 않고도 풍성한 수확을 거둘 수 있었다. 집에서 키우는 짐승들이 잔병이 들었을때도 숯가루를 먹이면 금방 괜찮아지곤 했다. 이렇듯 집안의 상비약으로, 영농자재로, 귀신을 쫒는 용도 등으로 활용해온 숯에 대한 선조들의 신뢰는 바로 신앙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렇다면 모든 것을 상서롭게 바꾸고 잡귀까지도 물리치는 숯의 깨끗하고 신비로운 힘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인류역사에서 없어서는 안될 필수품이었던 숯이
문명의 발달과 함께 석탄,석유,가스 등의 연료가 개발되면서 고작 숯불 갈비나 불고기용으로 쓰이는 물건쯤으로 취급되던 중 다행히 활성탄 농법으로 무공해 농사에 성공함으로써 그 인식이 새로워져가고 있고 또한 집안의 정수기에서부터 건축,축산,산업용으로 안쓰이는데가 업다는 것을 깨달아 가면서 그야말로 새로운 시각에서 숯에 대한 접근이 다각적으로 시도되고 있다는 것은 무척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더구나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허준"에서 목초액에 대한 언급이 있은 뒤로는 일반인과 건강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더욱 숯에 대하여 호기심을 가지게 된 것은 무척 다행스런 일이라 하겠다.

챠코스토리에서는 숯과 목초액등에 관심은 가진 사람들이 이에 대한 자료나 정보를 얻기가 불편했던 점을 생각하여
여러분들의 책과 일상생활에 전해지는 이야기들을 정리한 것으로 필요로 하는 누구나가 마음껏 자료를 퍼갈 수 있도록
가능한 한 많은 이야기를 담을려고 노력했습니다.

또한 상품안내에는 참숯상품에 대한 안내와 손쉽게 구매하실 수 있는 쇼핑몰로 꾸며져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과 성원을 바랍니다.

charcoman

Untitled Document
회사소개   |   업체지원   |   고객지원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트맵   |   주문조회   |   이메일